검색

‘충남도-군수사령부-논산시’ 국방산업 육성 위한 업무협약

전력지원체계 산업 및 첨단 방위 산업 중심지 도약…전문가 포럼 열려

- 작게+ 크게

논산계룡신문
기사입력 2020-10-17

  

 

충남도는 10월 15일 논산시, 군수사령부과 ‘충남도 국방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MOU는 ‘도-논산시-군수사령부’ 등 3개 기관이 국방 국가산단을 향후 전력지원체계 산업의 중심이자,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첨단 방위 산업의 본원지로 발전시키는 데 힘을 모으기 위해 추진됐다.

도는 지난 2017년 전력지원체계 산업을 집적화하기 위해 충남 국방 국가산단을 정부에 제안, 이듬해 후보지로 선정된 바 있다. 

현재 국방 국가산단 조성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육군사관학교 및 관련 기관을 유치하는 데 행정력을 쏟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국내 방위산업은 지난 50년간 무기체계 위주로 육성됐던 게 사실이다”라며 “앞으로는 장병의 의·식·주 향상과 전투 지속능력 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조 지사는 이어 “장병의 의식주 향상에 대한 국민의 관심, 정부의 방위산업 육성 의지를 기반으로 전력지원체계 산업은 점차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전력지원체계에 대한 생산, 지원, 연구기능을 산업단지에 집적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도와 군수사령부, 논산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국방 국가산업단지 조성 △국방 관련 기관 및 기업 유치 협력 △전력지원체계 산업 육성 사업 발굴 △도내 기업 국방 부품 국산화 사업 협력 △부품 국산화 개발 촉진에 관한 기술 교류 및 시제품 군 시험평가 지원 방안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2부 행사에서는 ‘충남도 국방산업 육성을 위한 전문가 포럼’이 이어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논산계룡일보. All rights reserved.